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 형사입건 '임금 체불'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1.28 15:20
  • 댓글 0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가 지난해 10월 30일 서울 종로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바디프랜드 브레인 마사지 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안마의자업체 바디프랜드의 박상현 대표이사가 직원들에게 연장근로수당과 퇴직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바디프랜드 특별근로감독 결과 법 위반사항’ 자료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임직원 15명에 대해 연장근로수당 2000여만원을 미지급했다.  

바디프랜드는 연차수당을 포함시켜야 하는 퇴직금 산정에서 이를 제외했으며  퇴사자 156명에게 미지급 된 퇴직금은 40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또 2016년에는 직원 77명에게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임금을 지급했고, 2015년에는 연차휴가수당도 부족하게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일부 직원을 상대로 불시에 소변검사를 하는 등 '직장 내 갑질'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박 대표의 형사입건에 대해 회사측은 28일 "미지급금이 발생한 데에 대해 겸허히 실수를 인정하고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회사측은 또 "퇴직금 미지급금은 1인당 약 26만원 수준으로, 현재 모든 기업에서 안고 있는 이슈이기도 한 평균임금 산정 문제로 인한 실무진 착오로 일어났다"며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금은 대부분 임원에게 미지급된 야간 및 휴일근로 수당이며 직원에 대한 미지급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