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시진핑 부부 동반, 북 예술단 공연 관람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28 10:54
  • 댓글 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간부를 소개하는 모습으로 현송월(빨간원)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참석해 있는 장면.<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27일 북한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했다. 

2중국 중앙(CC) TV는 28일 "시 주석과 펑 여사가 베이징에서 리수용 북한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을 접견하고 북한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CCTV는 공연 후 시 주석 부부가 무대 위로 올라가 북한 예술단원들과 악수하며 단체 사진도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날 북한공연에는 왕후닝 중국 공산당 중앙서기처 서기 겸 정치국 상무위원, 딩쉐샹 중앙판공청 주임, 쑨춘란 중국 부총리겸 통일전선공작부장,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부장 등이 함께 관람했다.

시 주석은 리수용 부위원장에게 “이번 공연은 북·중 양국의 중요 합의를 실천하는 문화교류활동이자 수교 70주년 경축활동으로 양국 인민의 우호 관계를 증진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2018년 이래 김 위원장을 네 차례 만나 새로운 시기 양국 관계발전에 중요한 공동인식을 달성했다”며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으로 중국은 북한과 함께 양국의 중요 합의를 잘 실천해 양국 인민의 행복과 지역과 세계의 평화·안정·발전·번영에 적극적으로 공헌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공연은 '조중 친선은 영원하리라'로 시작됐고, ‘아리랑’ 등 북한 가요와 ‘장강의 노래', ’조국을 노래하네‘ 등 중국 곡들이 포함됐다. 공연은 중국곡 '오늘밤을 잊지 못하리'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북한 예술단은 28일 한 차례 더 공연을 갖고 귀국할 예정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