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송언석 의원도 이해충돌 논란, 손혜원 저격수 자격 있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1.28 09:52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이 소유한 김천역 앞 건물을 두고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됐다.

한국일보는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경북 김천)이 ‘제2의 대전역’으로 만들겠다며 앞장서 지원해온 김천역 바로 앞에 가족과 함께 4층 상가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송 의원은 한국당 ‘손혜원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으로 손혜원 의원의 목포 구도심 부동산 매입과 쪽지예산 요청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송언석 의원은 김천시 구성면 구미리와 미평리 일대에도 임야와 전답, 대지 등 1만 8,138㎡를 소유하고 있다. 해당 토지는 국도 진입로에 인접한 곳으로 도로 확장과 인구 유입에 따른 땅값 상승이 예상된다. 송 의원은 국도 3호선 확장사업을 자신의 치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송 의원이 소유한 김천역 건물은 김천역 맞은 편 구도심에 위치해 있으며 대지 130.6㎡(약 40평), 지상 4층 규모 건물로 송 의원과 부친, 형제가 각각 3분의 1씩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송 의원은 김천역을 지나는 남부내륙철도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해 공직자 이해충돌 금지를 위반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송 의원은 철도역사 활성화 요청은 지역구 의원으로서 정당한 의정활동이며 김천역 건물은 부친이 40여 년 전에 매입한 것이고, 국도 주변 땅 역시 오래 전부터 갖고 있던 재산으로 관련 사업들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송 의원은 지난해 12월 지역 언론과 인터뷰에서 “당초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역이 아닌 왜관 근처에서 분기되도록 계획됐지만 기획재정부 차관 시절 문제점을 지적해 분기점이 변경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송 의원은 지난해 11월 7일 예결위 전체회의에서도 “김천과 문경을 연결하면 수도권에서부터 진주, 거제를 연결하는 물류축이 생기는데 이 구간을 한꺼번에 연결해야 한다”며 정부 측에 중부내륙철도(문경~김천) 건설을 강하게 요청했다.

송 의원이 해당 건물과 토지를 오래전에 구입해 국가사업과 연관성이 없다고 하더라도 결과적으로 사익이 발생하면 국회의원으로서 이해충돌 금지 문제가 제기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의정활동이 요구된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