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일본 독감 비상, 환자 이상 행동 잇따라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1.25 13:28
  • 댓글 0

[이코리아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일본 전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환자들의 이상행동이 잇따라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NHK는 23일 "인플루엔자 환자가 창밖으로 뛰어내리려 하는 등 ‘이상행동’을 했다는 보고가 2017년 10월부터 2018년 3월 사이 100건을 육박했다"고 후생노동성 통계를 인용 보도했다. 여기에는 의료기관이 보건당국에 보고한 사안만 포함된 것이어서 실제로는 더 많은 사람이 이상행동을 보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22일 도쿄 메구로구의 나카메구로역에서 30대 여성 회사원이 선로에 떨어진 뒤 전차에 치여 숨졌다.. 이 여성은 기침을 하던 중 비틀거리면서 선로에 떨어졌으며 부검 결과 인체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같은 날 사이타마현에서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아파트 3층에서 추락했다.

 NHK는 "인플루엔자 환자들은 갑자기 흥분해서 창을 열고 뛰어내리려 하거나 같은 자리를 맴도는 등 이상행동을 보였다"며 "이상행동과 치료약 복용과의 인과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 일본 인플루엔자 환자 수는 일주일 새 160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10명 발생했다고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언론은 전했다. 

일본 보건당국은 시민들에게 인플루엔자에 걸려 발열한 뒤 이틀간은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창문 여닫이를 잠글 것을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탁현민
탁현민 "상대국 항의없는데 외교결례 비난은 생트집"
KT, 아현 화재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120만원 지원
KT, 아현 화재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120만원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