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홍남기, "금감원 간부 비율 35% 수준 감축해야"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1.23 17:28
  • 댓글 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금융감독원이 공공기관 재지정 여부 심사를 앞두고 간부 비율을 감축하라는 압력에 직면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의 공공기관 지정은 기재부 및 금융위원회의 정책적 판단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위원들의 판단, 국민 정서와 공감대 이 세 가지가 중요하다”며 “금감원이 3급 이상 간부 비율을 35% 수준으로 낮춰야 국민들의 공감대와 수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발언했다.

금감원은 이미 지난 2017년 감사원으로부터 당시 45%였던 1~3급 간부 비율을 10개 금융 공공기관 평균인 30%까지 낮추라는 권고를 받은 바 있다.

금감원은 현실적으로 30% 수준으로 감축하기는 어렵다며, 3급 이상 간부 비율을 향후 10년간 35%까지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다만 기재부에서 10년은 너무 길다며 제동을 걸어, 간부 비율 감축 완료 시점을 5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총리가 직접 금감원의 자체 목표치 35%를 핵심 조건으로 언급하면서 일각에서는 금감원이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지 않을 확률이 높아진 것 아니냐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한편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3급 이상 간부를 5년 간 35%까지 줄일 수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 “실무진에서 방안을 마련 중이다”라며 “쉽지 않겠지만 필요 조건이라면 최선을 다해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