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4개 택시단체, 대타협기구 참여, 카풀 갈등 해법 모색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1.18 17:49
  • 댓글 0
18일 택시업계가 카풀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모빌리티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택시업계가 카풀서비스 갈등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를 결정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노사 4개 단체로 구성된 카풀서비스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는 “비상대책위원회는 카풀문제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대승적 결단 아래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서비스 중단이 대화 참여의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카카오는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할 수도 있다는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하겠다”며 지난 15일 시범 운영해오던 카풀서비스 중단을 결정했다. 카카오 측이 비대위 요구를 수용한 만큼 비대위도 협상 테이블에 나오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비대위가 여전히 카풀서비스 도입에 강경하게 반대하고 있는 만큼 협상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만약 카풀 개방을 전제로 운영된다면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장이 좌초될 수 있다”며 “카풀 문제를 우선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TF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결단 내려주신 택시업계, 카풀 서비스 중단을 선언하고 사회적대타협기구의 초석을 놓아주신 카카오모빌리티 측에 감사드린다”며 “민주당은 100만 택시가족의 염원이 대타협기구에서 현실화되도록 모든 역량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4개 택시단체와 카카오모빌리티 등 당사자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국토교통부가 참여하는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다음주 중 출범식을 갖고 카풀 갈등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