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손수호 "케어 박소연, 알고 보니 동물들의 저승사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17 15:17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200마리가 넘는 동물을 안락사시킨 의혹을 받고 있는 동물보호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후원금을 유용하고 동물보호소 부지를 본인 명의로 매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손수호 변호사는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박 대표가 사단법인 케어의 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정황이 있다. 케어가 충주에 동물보호소를 만들려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내용들이 확인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손 변호사에 따르면 케어는 보호소 건립을 위한 모금을 벌여 2012년 2억 원의 후원금을 거뒀고 이후 2016년 9월 1억 8000만 원을 들여 충북 충주시에 있는 토지를 매입했다. 손 변호사는 “해당 토지의 등기부를 확인해본 결과 케어 명의가 아니라 박 대표 개인 명의로 소유권 등기가 되어 있다. 박 대표가 재단의 자금을 횡령했거나 착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손 변호사는 “알고 보니까 동물들의 저승사자였던 거예요. 그런데 박 대표가 왜 그 동물을 구조했나. 구조한 동물 안락사시킨 근본적인 이유가 뭔가. 안락사에 관여한 사람은 정말 박 대표 1명인가. 케어의 직원과 활동가들에 대한 책임은 없나. 케어 외에 다른 단체들은 어떤가. 의문이 많다”며 수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케어’의 법인 취소와 박소연 대표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한 청원인은 지난 12일 “구조동물을 불법적으로 안락사하고 후원자들을 기만한 동물권 단체 케어(Care) 대표 박소연의 강력한 처벌과 조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을 올렸다. 

청원인은 “저는 동물을 사랑하며 유기동물을 구조하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고 안락사 없는 지자체 보호소 운영을 돕고 있는 봉사자 ”라고 밝히며 “케어(Care) 박소연 대표가 저지른 명백한 범죄 행위에 대하여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기 위해 이 청원을 한다”고 주장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