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초콜릿류 집중 점검
상태바
식약처,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초콜릿류 집중 점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1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초콜릿 제조업체 253곳을 대상으로 이달 21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생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대상은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식품의 위생적 취급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식약처는 마트·편의점·온라인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선물용 초콜릿류 제품을 수거해 세균 수와 타르색소 등을 검사할 예정이다. 또 수입 초콜릿류 제품에 대해서도 수입통관 단계에서 정밀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 사례가 발견되면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