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부 "싱가포르 협의에서 일본측 무례한 요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1.15 14:12
  • 댓글 0
국방부가 4일 공개한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한 동영상에 일본 초계기(노란색 원)의 모습이 담겼다.(사진출처: 국방부 영상 캡쳐) 뉴시스

[이코리아]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14일 싱가포르에서 한일 장성급 회담이 열렸으나 일본 측의 무례한 요구로 결렬됐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이번 사안의 스모킹건이라고 할 수 있는 레이더의 주파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일본은 자신의 데이터 일부를 공개할 테니 한국 군함의 레이더 정보 전체를 달라고 해 수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우리에 대한 이러한 요구는 대단히 무례한 요구이고, 사안 해결의 의지가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싱가포르 협의 분위기에 대해 최 대변인은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 비행에 대해 조목조목 일본 측에 요구하고 질의했다. 일본 측은 실제적으로는 위협 비행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우리 승조원들이 위협을 느낄 만한 그런 분위기였다는 것을 얘기했고,일부 수긍하는 부분이 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14일 열린 싱가포르 협의에서는 우리 측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해군 중장) 및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과 일본측 히키타 아쓰시(引田淳) 통합막료부 운용부장(항공자위대 중장급) 및 이시카와 타케시(石川武)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만나 협의를 했으나 양측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끝났다. 향후 협의 계획과 관련해 최 대변인은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