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해철 유족, 집도의 상대 손배소 항소심도 승소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1.10 16:28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고 신해철의 유족이 집도의를 상대로 낸 민사 소송 항소심에서 승소했다. 

서울고법 민사9부(이창형 부장판사)는 10일 신해철 유족이 K씨와 보험회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피고 강씨가 신해철 부인 윤 모 씨에게 5억1천300여만원, 신해철의 두 자녀에게 각각 3억3천700여만원과 지연이자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또 강씨가 윤 씨에게 지급해야 하는 배상액 중 3억여원은 보험회사가 공동 부담하라고 덧붙였다. 

항소심이 판결한 총 손해배상금은 총 11억 8700여만 원으로  지난 1심에서 선고받은 15억 9000여만원보다 약 4억 원 가량 감액됐다.

고 신해철은 지난 2014년 10월 강씨에게 복강경을 이용한 위장관 유착박리술과 위 축소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이후 복막염 증세를 보이며 통증을 호소하다 10월 27일 사망했다. 신해철의 유족 측은 "강씨가 환자 동의 없이 위 축소술을 강행했다"며 강씨와 보험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1심 재판부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강씨는 신해철 건 외에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기소돼  징역 1년형을 선고받았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문대통령
문대통령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 엄중 수사해야"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