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한국감정원 "2019년 집값, 안정·하락 예상"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1.10 15:07
  • 댓글 0
한국감정원이 지난달 전국 공인중개사 1868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주택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51%로 가장 많았다. <자료=한국감정원>

[이코리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기 시작하면서 집값이 전반적으로 안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부동산 시장이 안정 또는 하락세를 보이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기회가 점차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채미옥 한국감정원 연구원장은 지난 9일 ‘2018년 부동산 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에 대한 언론 브리핑에서 “정부의 규제강화 영향과 대내외 경제여건의 둔화 및 국내 기준금리의 추가인상 가능성으로 매수심리는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서울 및 경기 일부 지역의 입주물량 증가가 인접한 수도권 주택시장 전반에 걸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감정원이 지난달 7일~17일 11일간 전국 공인중개사 18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주택시장이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51%로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은 대출규제 강화(43.5%)를 가장 큰 하락 전망 이유로 꼽았으며, 공급물량 증가(26.9%), 지역 기반산업 및 경기침체(10.5%), 정부 규제(9.6%)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 올해 전국 입주 물량은 약 37만 가구로 지난해보다 18.6% 줄어들었지만 적다고 보기는 어려운 규모다. 특히 수도권·지방 등에서는 미분양 물량이 수년째 소진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일부 건설사들은 할인 분양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 규제로 다주택자에 대한 압력이 강화된 데다 입주물량까지 늘어나면서, 올해 주택매매가격이 소폭 하락할 것이라는데 전문가들의 의견도 일치하고 있다.

반면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는 3.5%에 불과했다. 일부 응답자들이 개발호재 및 신규분양시장 호조, 대체투자처 부재 등을 상승 동력으로 꼽았으나, 대체로 주택가격이 상승하리라 예상한 경우는 많지 않았다.

전세시장 또한 매매시장과 마찬가지로 안정화를 예측하는 전문가가 많았다. 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전세시장 전망의 경우 보합세를 예견한 응답자가 52.1%로 가장 많았으며 하락세가 42.3%, 상승세는 5.6%의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올해 주택 매매가격이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이면서 전세가격 또한 동반 하락할 가능성이 높으며, 전세 공급물량이 증가하면서 상승동력이 상실될 것으로 내다봤다.

채 원장은 “주택 전세시장은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의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이들 지역으로 전세수요 이동이 기존 지역주택시장을 후퇴 또는 침체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의 경우 새해에도 상승폭이 줄어들 뿐 하락세를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2019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약 0.4% 가량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한 반면, 서울은 1.1%, 수도권은 0.2% 가량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이 제시한 하락치는 감정원 전망(전국 -1.0%, 수도권 -0.5%, 지방 -1.8%)보다 완화된 수치다.

연구원은 “아파트 가격 하락폭이 확대되고 있으나, 단독주택가격 상승세가 이를 상쇄해 전국 주택가격 하락 수준은 현장에서 체감되는 수준보다 낮다”며 “수도권 매매가격은 서울지역 강세로 미미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나, 지방은 누적된 공급과잉과 지역경제 침체로 인한 가격 하락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홍영표 “포항 지진은 이명박 정부가 부른 참사”
홍영표 “포항 지진은 이명박 정부가 부른 참사”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