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손학규 "촛불혁명 효과, 다음 총선까지 갈 것"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1.10 11:26
  • 댓글 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은 자신이 제1당을 할 수 있다는 착각을 한다. 촛불혁명 효과는 최소한 다음 총선까지 간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지난 9일 저녁 바른미래당 공식 유튜브에서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제가 당 대표가 된 건 제2당을 촛불혁명으로 망한 자유한국당이 아닌, 새로운 정당으로 해 새로운 다당제의 구도를 만들기 위한 차원이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정권이 바뀌고 대통령도 바뀌었는데, 제도가 안 바뀌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중 어떤 이가 ‘소득주도성장’이 안 되겠다고 말한 이가 있느냐. 국민 뜻을 따라 소신있게 운영하는 내각을 위한 시발점을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해야 한다. 국민의 정당 지지도만큼 의석 수를 받으면 국회의원도 국민 뜻을 제대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 “국회의원 신뢰도가 점점 떨어진다. 아무리 국회의원이 뭘 해도, 결국 중요한 현안에서 (정권) 앞잡이, 허수아비 거수기 노릇을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전문성을 갖추려면 연동형 비례대표를 도입하는 것이 우선 과제다”라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단식 투쟁에 나선 배경도 털어놓았다. 손 대표는 “원래 단식할 생각이 없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이 ‘예산 짬짜미’를 하고 선거제도 개혁을 뒤로 미루면서, 당 대표로 뭘 해야 할지 참 답답했다”며 “이 일은 국민에게 호소할 일이라고 봤다. 나이든 사람이 몸을 상하게 해 여당과 제1야당, 또 정부에게 조금이라도 자극을 줄 수 있다면 하는 그런 마음에서 단식을 했다”고 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전두환 자택, 51억3700만원에 낙찰, 응찰자는?
전두환 자택, 51억3700만원에 낙찰, 응찰자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