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당 고발, 김동연·차영환사건 서울서부지검 수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1.09 14:10
  • 댓글 0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원영섭 변호사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했다.<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KT&G 사장 인사개입 의혹과 관련해 서울서부지검에서 조사를 받는다. 서울 동부지검은 9일 “자유한국당의 추가고발 건에 관해 피고발인 김동연 전 부총리는 주거지 등의 사유로 이달 8일 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같은 혐의로 고발당한 차영환 전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도 서울서부지검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한국당은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의 폭로 내용을 근거로 김 전 부총리와 차 전 비서관이 민간기업인 KT&G와 서울신문에 사장 교체 압력을 넣고, 적자 국채를 발행을 취소하도록 지시한 의혹이 있다며 지난 7일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문대통령
문대통령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 엄중 수사해야"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