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아이유, 작업실 사진 본 누리꾼 "오죽 하면"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08 12:34
  • 댓글 0
아이유측이 공개한 건물내부

[이코리아] 가수 아이유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건물 내부 사진까지 공개하며 적극 반박했다.

소속사 카카오엠 측은 7일 저녁 입장 자료를 내고 “아이유의 건물 및 토지 매입과 관련해 제기된 투기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 해당 건물에 대한 매매 계획이 없으므로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엠에 따르면 아이유는 지난해 초 본가와 10분 거리에 있는 과천시 소재 전원 주택 단지 내 건물을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상업, 사무 목적으로 완공된 근린 시설 건물이다. 현재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어머니 사무실, 창고, 후배 뮤지션을 위해 무상으로 제공하는 작업실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아이유 소속사는 또 “유언비어 확산 차단을 위해 현재 사용 중인 건물의 내부 사진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진에는 실제로 아이유 개인 작업실과 뮤지션 창작 환경 등을 엿볼 수 있는 공간이 배치돼 있다.

아이유 소속사는 “확인되지 않은 전언과 무분별하게 쏟아진 각종 악성 루머에 피해가 심각하다"며 "해당 건물의 매각 추정가 역시 일각의 추측일 뿐 매각 의사는 전혀 없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또 “해당 지역이 조용한 주택가여서 단지 내 주민 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을까 매우 조심스럽고 우려스럽다.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선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유측이 공개한 건물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대체로 아이유측 주장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사진을 보니 실제 뮤지션의 작업 공간으로 보인다. 아이유로선 많이 억울할 듯"라는 반응을 보였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문대통령
문대통령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 엄중 수사해야"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