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행정관은 비서 신분으로 육참총장 만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1.07 17:09
  • 댓글 0
김의겸 대변인이 1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경제부총리 정례보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청와대 행정관이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카페에서 만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청와대가  공식 해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브리핑을 통해 "육참총장을 만날 때 되도록이면 인사수석이나 인사비서관이 만나는 게 더 합당하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행정관이라고 해서 못 만날 일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왜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만나느냐'는 이의를 제기는 할 수 있지만 행정관이든 수석이든 똑같이 대통령의 지침을 받아서 수행하는 비서로 문제될 것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KBS는 지난 6일 장성 인사자료를 외부에서 분실해 면직됐던 청와대 행정관이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과 만나, 부적절한 접촉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7년 9월 당시 정 모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은 토요일임에도 '육군 인사 선발 절차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싶다'며 김 참모총장에게 만남을 요청해 카페에서 회동했다. 그 자리에는 청와대 안보실에 파견된 육군 소속 심모 대령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정 행정관이 참모총장 집무실이 아닌 후문 근처의 한 카페에서 만난 것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꼭 격식을 맞춰서 사무실 방문이 이뤄져야만 하는가. 국방부 근처 카페에서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행정관이 방문 절차를 밟아 국방부 내로 들어가기가 복잡했을 수 있다. 저도 저를 찾아오는 사람이 연풍문을 통과해 들어오기가 복잡하면 제가 나가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홍영표 “포항 지진은 이명박 정부가 부른 참사”
홍영표 “포항 지진은 이명박 정부가 부른 참사”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