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LH, ‘고객품질평가’ 장기임대주택으로 확대 시행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2.28 14:34
  • 댓글 0

[이코리아] LH는 입주초기 시공업체의 하자처리율, 친절도 등을 입주자가 직접 평가해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고객품질평가’를 장기임대주택까지 확대 시행한다.

고객품질평가는 2015년 공공분양·공공임대주택에 도입된 이후 입주초기 하자 처리율이 시행 전 대비 약 30% 향상되고, 보수기간이 단축되는 등 고객만족도를 대폭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LH는 "임대주택의 품질 및 안전성 역시 확보하기 위해 고객품질평가를 장기임대주택에도 확대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기임대주택 고객품질평가는 입주민 신고뿐만 아니라 CS전문업체의 세대 방문과 세대하자 신고서를 기반으로 시행해 적극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또한, 관리가 소홀할 수 있는 공용부 역시 CS전문업체가 직접 방문해 세대 전유부와 별개로 평가하게 된다.

이번 고객품질평가 확대 시행을 통해 LH는 2015년부터 ‘국민이 감동하는 주택서비스 구현’을 목표로 추진해온 고객품질평가 제도 3단계 로드맵을 완성하게 됐다.

이오성 LH 고객품질혁신단장은 “고객품질평가 확대 시행으로 입주초기 시설물을 꼼꼼히 확인함으로써 장기임대주택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