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KB국민은행 노조 총파업 결의, 쟁점은?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28 13:02
  • 댓글 0
KB국민은행 노조가 26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 앞에서 서울·수도권 조합원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

[이코리아] KB국민은행 노조가 19년 만의 파업에 돌입한다. 호봉상한제(페이밴드)와 임금피크제 등을 두고 마찰을 빚어온 KB국민은행 노사 간의 갈등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는 전 조합원 참여로 실시된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1만1990명 중 1만1511명(96.01%)이 파업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 노사는 지난 9월 18일 이후 총 12차례 교섭을 진행했으나 주요 쟁점사안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으며, 결국 지난 12월 7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 지난 24일 중노위 2차 조정회의가 열렸지만, 결국 양측 의견 차이가 커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

노조는 ▲임금피크 진입시기 1년 유예 ▲신입 직원 호봉상한제 폐지 ▲중식시간 1시간 보장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시 근무경력 인정 ▲기간제 계약직 정규직 전환 ▲이익배분(P/S) 지급기준 현행 유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임금피크 진입을 부점장급과 팀원급 모두 생일 다음달 1일로 일원화하고, 호봉상한제를 전직원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익배분 기준 또한 자기자본이익률(ROE) 10%로 변경하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사측 제안대로 임금피크 진입시기를 조정할 경우 최소 1개월~11개월까지 진입시기가 단축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익배분 기준(ROE 10%)에 대해서도 “국민은행은 최근 10년간 ROE 10%를 달성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사측 조건대로 이익배분 기준을 합의하게 되면 사실상 경영성과급을 지급할 수 없는 유명무실한 제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어 “노조 역시 고객에게 불편을 줄 수 있는 총파업을 원치 않는다”며 “총파업 이전인 1월 7일 전까지 사측이 그동안의 잘못된 생각을 바꾸고 교섭에 응해온다면 극적인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1월 3일 광주 결의대회, 1월 7일 총파업 전야제를 열고 1월 8일 하루 동안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나경원 '반민특위' 발언은 이승만 데자뷰
나경원 '반민특위' 발언은 이승만 데자뷰
'버닝썬 대통령'은 전원산업, 커넥션 의혹
'버닝썬 대통령'은 전원산업, 커넥션 의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