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진옥동 차기 신한은행장은 누구?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28 11:55
  • 댓글 0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이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확정됐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이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확정됐다.

신한은행 이사회는 27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진 부사장을 차기 행장으로 확정했다.

진 부사장은 지난 1981년 덕수상고를 졸업한 뒤 기업은행에 입사하면서 은행권에 발을 들였다. 1986년 신한은행으로 자리를 옮긴 진 부사장은 인력개발실, 종합기획부를 거쳐 1997년 오사카 지점, 2002년 여신심사부 부부장, 2008년 오사카 지점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09년 신한금융지주의 일본 현지법인인 일본 SBJ은행 출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진 부사장은 2015년 SBJ은행 법인장으로 승진한 뒤 2017년 귀국, 신한은행 경영담당 부행장을 거쳐 신한금융 부사장이 됐다.

신한금융 내 대표적인 일본통이자 '고졸신화'로 알려진 진 부사장의 차기 행장 확정은 위성호 현 행장이 연임 실패를 사실상 수용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위 행장과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 임추위가 진 부사장의 행장 선임을 만장일치로 찬성했기 때문.

위 행장은 최근 신한금융의 인사 교체에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상당한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최근 검찰 과거사위의 남산 3억원 의혹 재수사 등으로 입지가 좁아진데다, 신한금융이 세대교체를 명분으로 내세우며 1950년대 생 계열사 CEO들을 대거 교체하면서 결국 연임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위 행장의 인사교체 수용이 차기 행보를 내다본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규정상 퇴임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전직 사장단은 지주사 회장 후보가 될 수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또한 지난 21일 “이번에 퇴임하는 임원들은 회장 후보 풀에 넣어서 육성할 것”이라며 “(퇴임한 임원들은) 내 선량한 경쟁자”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진 부사장은 내년 3월 신한은행 주주총회를 거쳐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문대통령
문대통령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 엄중 수사해야"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샤오미, 폴더블폰 2분기 출시 가격은 갤럭시 폴드 반값”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