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용균법 합의'에 모친, 눈물로 "감사"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27 17:20
  • 댓글 0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환경노동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산업안전보건법 등을 논의하기 위한 3당 정책위의장-환노위 간사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정애(왼쪽부터) 간사, 김태년 정책위의장,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임이자 간사, 바른미래당 김동철 간사가 자리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여야가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극적 합의에 도달했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정책위의장 및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야 간사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회동에서 김용균법을 환노위 고용노동 소관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의결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여야는 김용균법을 둘러싼 8대 쟁점을 두고 논의를 지속해왔으나 원청책임강화 및 과징금 부과액 상향 등 2대 쟁점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회동에서 여야가 막판 협의를 통해 최종 합의점을 도출하면서 불투명했던 연내 통과 가능성도 한층 높아지게 됐다.

김용균법은 이날 소위 의결 뒤 전체회의를 거쳐 이날 오후 5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한편 태안화력발전소 사고로 목숨을 잃은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는 이날 여야 합의 소식을 전해들은 뒤 “아들 볼 면목이 생겨 정말 고맙다”며 눈물을 흘렸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홍영표 “포항 지진은 이명박 정부가 부른 참사”
홍영표 “포항 지진은 이명박 정부가 부른 참사”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이부진 입장문에 프로포폴 단어 실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