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왕석현 협박범 '만나주지 않아 홧김에 전화"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2.26 14:33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배우 왕석현을 살해하겠다고 전화로 협박한 용의자가 검거됐다.

소속사인 라이언하트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일 학교와 소속사 측으로 왕석현을 살해하겠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다. 이에 당일 112 신고 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공중전화와 CCTV를 통해 용의자를 특정한 후 검거했다. 용의자는 30대 남성으로 왕석현의 팬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왕석현에게 만나자고 요청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아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는 "현재 왕석현은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이동시에는 매니저가 동행하는 한편 사설 경호업체에 도움을 요청해 신변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