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부 '수능 끝난 고3 관리' 방침에 누리꾼 반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2.19 16:12
  • 댓글 0
[이코리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박백범 차관, 실국장들과 강릉 펜션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교육당국이 강릉펜션 사고수습과 재발방지 대책으로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을 관리하겠다고 나서자 누리꾼들의 반발이 쏟아지고 있다.

교육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유 부총리는 “최선을 다해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겠다. 사고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는 대로 각 부처가 해야 할 일을 철저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모든 학생안전 매뉴얼과 규정을 재점검하겠다. 아이들 안전과 직결된 사안은 교육청에 권한이 있더라도 교육부가 이를 교육청 일로 생각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특히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마땅한 교육프로그램이 없어 학생들이 방치되고 있지 않은지 전수점검할 것"이라면서 "체험학습 명목으로 고등학생끼리 장기투숙하는 여행이 있는지도 신속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전국 시•도 부교육감 긴급회의도 열고 교외체험학습 현황과 수능 이후 학사관리를 점검해 보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같은 교육당국의 조치에 온라인에서는 "헛 짚은 것 아니냐"며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강릉 펜션 사고는 학생의 문제가 아니다.  누구라도 저 펜션에 투숙했다면 당했을 사고였다”, “학교가 문제가 아니라 안전의 문제다. 안전에 대한 제재는 흐지부지 넘어가면서 왜 학생들의 권리에만 엄격해지나”, “이게 무슨 수능 끝난 고3 문제냐? 숙박업소 가스보일러 관리의 문제지”, “탁상행정의 대표적인 예”라는 등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