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인적쇄신] 나경원 "전사 잃고 전쟁하나"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2.17 13:45
  • 댓글 0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자유한국당 비대위의 인적쇄신에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15일 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비대위 의결을 거쳐 현직 의원 21명의 당협위원장 배제 명단을 발표했다. 62명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했던 홍준표 전 대표 체제에서도 현역 의원 수는 4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해 쇄신 폭은 큰 편이다.

쇄신 명단에 오른 의원들은 반응은 엇갈린다. 친박계인 곽상도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강특위 결정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반발했다. 곽 의원은 “당협위원장 교체는 납득할만한 기준이나 원칙이 있어야 하는데 전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역임하였다는 이유만으로 불공정하게 자격을 박탈당했다”며 “특정지역, 특정 인물만 겨냥한 표적심사하였다고 볼 수밖에 없기에 이번 조강특위 결정을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반면 같은 친박계인 윤상현 의원은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 당의 분열, 두 분 대통령 구속, 대선 참패에 저도 책임이 있다. 과거 친박으로서 이런 식의 3중처벌로라도 책임지라면 기꺼이 책임지겠다”며 “당이 다시 새롭게 태어나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만 있다면, 그래서 잃어버린 정권을 다시 찾아올 수만 있다면 어떤 희생이라도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당내 계파 갈등에 대해서도 “더 이상 과거 친박 비박 얘기 안 나왔으면 좋겠다. 친박은 폐족이 된지 오래고 실체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비박계도 마찬가지로 이번 조강특위 결정에 대한 의견이 엇갈린다.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이번 명단에 포함된 홍문표 의원은 16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당협위원장을 정리할 때는 몇가지 수긍하는 원칙이 있어야 하는데 보이지 않는다”며 “재심하거나 소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용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배제 명단에 포함된 의원들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집단 행동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는 조강특위가 계파 균형을 고려해 이번 당협위원장 배제 명단에 복당파 의원들을 대거 포함시키면서 반발 명분이 사라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당협위원장 배제 대상으로 지목당한 21명의 현역 의원 명단에는 친박계·잔류파에서 최경환·홍문종·윤상현 의원 등 총 12명이 포함됐으며, 비박계·복당파에서 김무성·김용태·권성동 의원 등 9명이 포함됐다. 양 계파의 핵심 인물들이 포함되면서 특정 계파를 표적으로 삼았다는 반발이 나오기 어렵게 된 것.

일각에서는 이번 인적쇄신이 ‘21명’이라는 숫자가 주는 인상과 달리 실제 영향력은 적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21명의 교체 대상 중 이미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재판이 진행 중인 15명을 제외하면 실질적인 교체 대상은 6명(김용태·홍문표·윤상현·이종구·이은재·곽상도) 뿐이다.

게다가 이번 조강특위 결정이 21대 총선 공천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는 것도 반발이 예상보다 적은 이유다. 이진곤 조강특위 위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조강특위 활동은 앞으로 2월 말에 있을 예정인 전당 대회를 위한 정지 작업”이라며 “쇄신된 체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인적 쇄신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걸 위해서 하는 거지 공천하고는 다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실제 다음 총선 공천 전망은 내년 전당대회에서 누가 당 대표로 선출되느냐에 달려있다. 교체 명단에 포함된 의원들도 섣불리 반발해 기득권 이미지를 굳히기보다는 전당대회까지 지켜본 뒤 입장을 정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할 수 있다.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는 15일 비대위 의결 후 기자들과 만나 “(인적쇄신안에 대해) 우리당이 단일대오로 투쟁하는 데 있어 많은 전사를 잃는 결과가 될 수 있어 강한 유감을 표했다”며 “(교체 대상 의원들이) 의정활동을 열심히 해 구제될 수 있는 길 자체를 원천 차단하는 결정이 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