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첫 공판 "혐의 인정 못해"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2.13 17:42
  • 댓글 0
[이코리아] 13일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시험 문제 유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현경 판사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씨의 첫 공판 기일을 열었다. 재판장이 인정신문에서 “원래 직업이 사립교원이냐”고 묻자 현씨는 “네”라고 짧게 답했다.

현씨 측 변호인은 검찰측 공소를 부인했다. 현씨 변호인은 “피고인을 접견한 결과 인정하지 못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봐야 할 기록이 1만 2000쪽가량 돼서 읽는 데만 2주일 정도 걸리고, 1주일 정도 현씨와 의논을 해서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판사가 "검찰 측 증거를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을 때 신청할 증인이 몇 명인가"라고 묻자 현씨 측 변호인은 "현씨 측에서 증거에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선 30명 가까이 되지만, 부동의하지 않아도 될 증인들도 꽤 있어 추리면 10명 안쪽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현씨의 쌍둥이 딸들은 소년보호사건으로 분류돼 서울 가정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앞서 숙명여고는 쌍둥이 딸 둘을 모두 퇴학 처리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