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새해 첫날 , 세금 납부 서비스 중단"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2.10 12:21
  • 댓글 0
내년 1월1일부터 서울시 세금 납부 은행이 우리은행에서 신한은행으로 변경된다.<서울시 홈페이지 갈무리>

[이코리아] 서울시는 10일 “새해 첫날인 2019년 1월 1일 0시부터 이튿날인 2일 오전 9시까지 시의 모든 세금납부 서비스가 일시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자동차세, 등록면허세, 취득세 등 모든 지방세와 과태료, 상하수도요금을 납부할 수 없다. 

서울시 세금납부 홈페이지 ETAX, 세금납부 앱 STAX, 세금납부 ARS, 공과금수납기, 위택스(wetax.go.kr), 인터넷 지로(giro.or.kr) 등 원격 납부도 사용 불가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납대행 업무를 맡는 시 금고가 우리은행에서 신한은행으로 바뀌면서 전산시스템 전환 작업 등을 위해 불가피하게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1월 1일은 법정 공휴일이라 가산금 등 불이익은 없다. 다만, 하루 단위로 계산되는 상하수도요금은 1월 1일 연체금이 일괄 면제된다.

새해부터 세금납부 고객센터 전화번호는 1566-3900으로 변경된다. 또한 새해부터는 시공채 매입 및 지방세 환급 취급 은행도 우리은행에서 신한은행으로 변경된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