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예원VS촬영책 법정공방 '징역 4년 구형'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2.07 15:32
  • 댓글 0
양예원 노출사진 최초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최모 씨가 지난 7월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유튜버 양예원씨를 강제추행하고 모델들의 노출사진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비공개 사진촬영회’ 모집책 최 모씨에게 징역 4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최씨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죄로 복수의 여성들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은 점을 고려해 징역 4년과 함께 신상정보공개와 수감명령, 취업제한명령까지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최씨는 최후진술에서 “사진을 유출한 것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반성을 하고 많이 뉘우치고 있다. 하지만 추행을 한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의 사진 유출은 인정하지만 강제 추행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다른 모든 증인의 진술도 피고인의 주장에 부합한다”며 무혐의를 주장했다. 최씨 변호인은 또 “사진도 피고인이 인터넷에 유포하려고 했던 게 아니라 지인들에게 사진을 전송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결과로 이어진 것”이라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반면 양예원씨 측 변호인은 "이 재판이 끝나면 모두 이 사건을 잊을 것이다. 피고인의 시간은 흐르고 언젠가 출소를 할 것이다. 하지만 양씨는 어떻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트라우마로 심각한 고통을 겪오 잇다. 지금도 양씨의 사진이 유포되는 상식 밖의 상황에서 피고인은 자신의 잘못을 가리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 사이 이야기는 와전되고 피해는 확산되고 있다"며 엄벌을 촉구했다.

최씨는 2015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위해 스튜디오를 찾은 양씨를 추행하고, 노출 사진을 음란물 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지난 7월 구속기소됐다. 이 사건은 양씨가 올해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해를 폭로하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일파만파 확산됐다.

최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내달 9일 열릴 예정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