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최규성, 측근시켜 친형 도피 '8년간 수시 접촉"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2.05 14:27
  • 댓글 0
8년간의 잠적 끝에 잡힌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의 동생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친형의 도피 행각을 돕게 한 혐의(범인도피 교사)로 14시간의 조사를 받고 검찰청을 나서는 모습.<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친형 최규호(71) 전 전북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사실이 드러났다.

전주지검은 지난 4일 범인도피 교사와 국민건강보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최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14시간가량 조사했다. 최 전 사장은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최 전 사장은 도피 중인 형을 수시로 만났고, 제3자를 통해 차명 휴대전화를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최 전 사장이 제3자를 통해 도피를 도운 혐의가 확인된 만큼 사법처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행법상 범인을 은닉·도피하게 한 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이하 벌금형을 받지만, 가족일 경우 처벌받지 않는다. 그러나 제3자를 시켜 도피를 돕게 했다면 범인도피 교사 혐의가 적용된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 도피에 도움을 준 조력자 10여 명에 대한 혐의를 확인했다. 이들은 최 전 사장의 지시를 받고 주민등록증과 휴대전화 등의 명의를 빌려주는 방법으로 도피를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최 전 사장은 논란이 일자 지난 달 27일 농어촌공사 사장에서 물러난 상태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