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직위해제" '성희롱'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2.05 09:44
  • 댓글 0

[이코리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인 이모 대령이 직위 해제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5일 “유해발굴감식단장인 이 모 대령이 공금 횡령과 성희롱 의혹, 부적절한 부대 관리 의혹으로 지난 달 20일 직위해제 됐으며 현재 국방부 조사본부에서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 대령은 부대 운영비 일부를 횡령해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부하 여군을 성희롱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대령 외에 유해발굴감식단 지역부대장을 맡고 있는 영관급 장교 1명도 성희롱 혐의로 군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대장은 병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하고 술값을 대납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대령의 직위 해제로 유해발굴감식단은 선임 과장인 중령이 단장역을 대행하고 있다. 국방부는 내년 초 유해발굴감식단장에 전문성이 있는 민간인을 임명할 방침이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국군 전사자 유해발굴과 신원 확인이 주된 업무다. 최근에는 ‘9·19 군사합의’에 따라 지난 10월부터 강원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지뢰제거 작업과 도로개설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유해발굴감식단은 6·25전쟁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해 9구를 발굴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