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로스트아크 ‘잦은 점검’에 유저들 불만 급증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11.23 17:28
  • 댓글 0
로스트아크 인 게임 화면.

[이코리아] 스마일게이트의 MMORPG <로스트아크>의 잦은 점검에 유저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지난 7일 오픈베타테스트를 시작한 이래 점검을 하지 않은 날은 19일과 22일뿐이다. 그런데 이번 주 주말에도 점검이 계획돼 있어 유저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22일 <로스트아크> 제작진은 "오는 주말 서버 증설과 안정화 작업으로 기존 서버 수용 인원을 확장하고, 신규 서버도 추가해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스트아크>가 제작진의 당초 예상보다 많은 인기를 끌어 모든 유저들을 수용할 수 없게 되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유저들 사이에서는 ”서버 증설보다 오류를 개선해 점검을 줄이는 게 먼저“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일반적으로 ‘오픈베타테스트’는 정식 오픈 전 유저들에게 게임을 선보임으로써, 자체적으로 발견하기 힘든 오류를 개선하기 위한 명목으로 진행하는 테스트이기 때문이다.

이에 <로스트아크> 유저 커뮤니티에서는 ”스마일게이트식 오픈베타 = 사실상 정식 오픈이지만 오류가 있어도 봐달라는 의미로 해석해야“, ”점검을 늘릴 생각만 하는 모양이다. 야근 파이팅“, ”천억 들인 게임이라는데, 버그 검수에는 천원도 안 들였나“, ”점검에 대기열까지 겹쳐 지친다“ 등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로스트아크 커뮤니티 캡처.

<로스트아크> 제작진은 오픈베타테스트 첫날부터 과금 요소를 도입하는 등 ‘테스트’와는 거리가 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로스트아크>가 모바일 중심의 게임 시장 판도를 PC 중심으로 되돌릴 역작으로 평가받는 만큼, 가까운 시일 내에 게임이 안정화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