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장미여관 멤버가 밝힌 '분해사건' 전말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1.12 12:21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밴드 장미여관이 해체한다.

12일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2011년 육중완과 강준우를 중심으로 결성된 뒤 5인조로 활동을 시작한 장미여관이 멤버 간 견해 차이로 인해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이날부터 7년 동안의 팀 활동을 마무리 짓는다”고 밝혔다.

이어 “장미여관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어두운 소식을 전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윤장현·임경섭·육중완·배상재·강준우의 향후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이런 설명과 달리 장미여관이 팀내 불화로 인해 분해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미여관 멤버 임경섭은 12일 페이스북에 “밴드 장미여관의 연주자 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입니다. 먼저 팬 여러분들께 면목이 없다. 오늘 아침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이어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며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 장미여관은 5인조 밴드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내세울 것 없는 무명 연주자들이 뜻밖의 행운 덕에 지난 7년간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고맙다”라고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장미여관은 2011년 EP앨범 '너 그러다 장가 못 간다'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이후 KBS 밴드 서바이벌 '탑밴드'와 ‘무한도전’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