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압송되며 한 말 "진심으로 사과"
상태바
양진호 압송되며 한 말 "진심으로 사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11.0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전격 체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합동수사팀은 “7일 오후 12시 10분경 성남시 분당구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양진호 회장을 체포해 압송했다”고 밝혔다.

압송된 양회장은 취재진에게 "잘못했습니다. 공분을 자아내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경찰의 양 회장 체포는 폭행 동영상이 공개된 지 8일만이다. 양 회장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전직원을 폭행하는 장면과 워크숍에서 엽기 행각이 담긴 영상이 잇따라 공개돼 국민적 공분을 샀다.

특히 여성계는 양 회장 폭행 사건이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 웹하드 카르텔의 성범죄 산업의 실체를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경찰은 국내 웹하드 업계 1·2위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양 회장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웹하드를 통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에는 양 회장이 마약을 복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이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폭행 외에도 웹하드 카르텔 등 지금까지 제기된 여러 의혹을 포괄적으로 수사한 뒤 구속영정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제기된 웹하드 카르텔과 폭행 등 여러 의혹에 대해 포괄적으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