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도끼 LA서 도난 사고, 귀중품은?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1.06 14:37
  • 댓글 0
도끼의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코리아] 래퍼 도끼가 미국 LA에서 도난 사고를 당한 사실을 밝혔다.

도끼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저녁 LA 한인타운 음식점에서 7시에서 7시 반 사이 주차장에서 차량 털이범들이 차 유리를 깨고 제 백팩이랑 제 매니저 백팩을 훔쳐 갔다”고 밝혔다.

그는 “도난 당한 백팩에는 목걸이, 시계, 카메라 한국 휴대전화 두 개, 제 여권이 들어있었다. 지인 분들과 당분간 연락이 안 될 수가 있다”고 전했다.

도끼는 “경찰에 신고 했지만, LA에서 워낙 자주 있는 일이라서 경찰들도 시큐리티들도 가방을 차에 놔둔 저희 잘못이 된다고 하고 거의 잡을 가능성도 없다고 한다”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일단 저희는 체크아웃 후 비행기를 타러 공항을 가는 길에 잠시 들러서 저녁을 먹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가방을 차에 두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도끼는 글과 함께 영상을 함께 올렸다. 영상에는 차 뒷좌석 왼쪽 유리창이 완전히 깨진 상태였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