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예탁결제원·산은, 블라인드 채용 후에도 男 위주 채용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0.24 15:18
  • 댓글 0

[이코리아]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예탁결제원·산업은행·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세 기관 모두 작년부터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합격자의 남녀 합격비율이 전과 같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블라인드 도입 전인 2016년도 신입 공채와 도입 후인 2017년, 2018년도의 합격자 남녀비율이 65:35 수준으로 같았다.

산업은행도 블라인드 도입 전인 2016년도 신입 공채와 도입 후 2017년도 최종합격자의 남녀성비가 65:35로 같았다. 2013~2015년도의 경우 합격자의 성비가 70:30 수준이었다, 특히 2013년도와 2014년도는 채용 인원은 달라졌지만, 남녀성비는 71.4:28.6으로 소수점까지 일치했다.

기업은행의 경우 블라인드 도입 첫해인 지난해 여성 합격자 비율이 42%까지 올랐다. 이는 최근 5개년 기업은행 공채 합격자 평균 여성비율 33%를 10% 가량 웃도는 결과였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 여성 최종합격률은 32%로 2016년도와 똑같은 수준의 성비가 나타났다.

지난해 정무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드러난 시중은행 채용비리의 핵심에는 성차별 문제가 있었다. 하나은행과 신한은행은 남녀 합격자 비율을 미리 정해놓고 차별채용 했고, 국민은행은 남성 지원자의 서류 전형 점수를 비정상적으로 올려 여성 지원자들을 탈락하게 했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까지 금융권 채용비리에 대한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학영 의원은 “국책은행과 금융공기업 채용에서 은밀한 성차별이 벌어지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각 기관 채용에서는 공정성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