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택시 대란 無' 운전자 "뻥 뚫려 시원"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0.18 15:31
  • 댓글 0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하는 전국 택시업계가 파업에 돌입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구 결의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발한 상당수의 택시 기사들이 운행을 중단한 가운데, 우려됐던 ‘택시 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18일 택시업계가 차량 운행 중단과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예고하며, 출근길에 불편함 등 큰 혼란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 바 있다. 하지만 다소 불편함이 있었을 뿐 교통 대란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온라인상에는 여러 의견이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들은 “평소보다 잘 안 잡혀서 10분 정도 기다려야 했다. 불편하기는 하다”고 체험담을 밝혔다.

반면 상당수의 네티즌들은 “택시 총파업으로 길거리가 한산해 운전하기 훨씬 쾌적하다. 파업 적극 지지. 오래오래 파업해 달라”, “아무데서나 승하차로 정체 현상 만드는 데 주범이었던 택시가 없으니 길이 뻥 뚫려서 좋았다”, “그렇게 불편하지도 않다. 감수할 만 하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전국적으로 택시가 전면 운행을 중단한 지역은 없다"며 "각 지자체가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는 등 대응하고 있어 출근길 택시 이용에 불편을 겪었다는 민원은 접수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