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국정조사해야"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10.18 12:06
  • 댓글 0
2018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1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자유한국당에서 제기한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이 노동계를 넘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향하는 분위기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은 이 사건을 알고 있었는지 당장 답해야 한다”며 “몰랐다면 시정을 운영하는 역량 자체가 의심되고, 알고 있는데 방조했다면 부도덕하고 정의롭지 못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 또한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구의역 사고로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김 군의 아픔을 치유하기는커녕 서울교통공사의 일자리를 민주노총의 먹잇감으로 던져줬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미 안전업무를 책임지고 있던 사람들을 정규직화한 것”이라며 “특별히 비리가 있었다고 판단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직접 감사를 할 수 있지만 객관적인 감사원에서 감사를 했으면 좋겠다고 판단해서 이미 감사원 감사 요청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 한국당, “친인척 정규직 전환 특혜, 민노총이 배후”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285명 중 108명(약 8.4%)이 교통공사 재직자의 친인척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직원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형제 22명, 3촌 15명, 배우자 12명, 4촌 12명, 부모 6명 등의 순이었다.

이 자료는 지난 3월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재직현황 조사를 통해 수집된 것으로, 당시 서울교통공사노조(구 서울지하철노조)는 조합원들에게 친인척 재직현황 조사를 거부하라는 전언 통신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측은 노조의 간섭 없이 전 직원 1만5000여명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진행됐다면 훨씬 더 높은 수치가 나왔을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당시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제대로 된 필기시험 및 인성검사도 시행되지 않았으며, 안전관련 업무 직원 705명을 선발했음에도 이중 절반이 관련 자격증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점도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정규직 전환 과정의 배후에 민주노총이 있다며, 이들이 정규직 전환 시험을 조직적으로 거부하고 방해했으며 구 통합진보당 인사 2명도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당시 기획처장으로 정규직 전환업무를 총괄했던 김영환 교통공사 인사처장의 배우자도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나, 이번에 공개된 108명의 명단에서 이름이 삭제돼 더욱 논란이 됐다. 김태호 교통공사 사장은 이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하고 “김 처장의 배우자는 이번에 전환된 것은 아니지만 김 처장을 즉시 직위해제했으며,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고 해명했다.

◇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 문제 없다”

반면 서울교통공사는 해당 정규직 전환과정에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교통공사는 해명자료를 내고 “민간위탁으로 운영하던 안전업무를 직영화한 만큼, 지원자들은 기존에 이미 안전업무를 수행하던 이들”이라며 “비정규직에 대한 무기계약직화, 일반직화는 철저한 심사와 검증을 거쳐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교통공사 측 해명자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이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한 108명 중 34명은 이미 구의역 사고 이전에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으며, 나머지 74명은 사고 이후 안전업무 강화를 위해 채용했다. 공사 측은 74명중 36명은 제한경쟁, 38명은 공개채용으로 선발됐으며, 이중 공개채용된 인원은 필기·면접심사(도시철도공사), 또는 서류·면접심사(서울메트로)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한경쟁채용의 경우 기존에 관련 업무를 맡아온 위탁업체 직원을 대상으로 했다고 밝혔다.

안전업무 관련 자격증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역무 지원, 승강장 안전문 유지 등 자격증이 필수가 아닌 직무도 있다고 해명했다. 통진당 출신 인사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서는 심사검증을 통해 절차대로 채용된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 측도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17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시기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채용비리나 특정인에 대한 특혜가 있었다면 관계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에 대한 처벌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조는 “합리적 근거나 증거를 밝히지 않은 채 민주노총과 노동조합이 전환과정에서 무슨 비리를 저지른 것처럼 추측성 기사를 내보내고 기자회견으로 이를 사실로 규정하는 자유한국당의 행위는 명백한 사실왜곡이자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