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2018 국감] 서울 임대등록 주택 10채 중 3채는 ‘강남4구’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0.18 12:00
  • 댓글 0
박홍근 의원실 자료 제공

[이코리아]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서울에서 신규로 분양받아 임대사업자를 등록한 주택 10채 중 3채는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 몰려있었으며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을 합하면 45.2%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올해 1월~8월까지 주택임대사업자의 취득세 면제 및 감면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서울에서 신규로 주택을 분양받아 취득세를 감면받은 실적은 총 18,071건이었으며 감면 금액은 1,125억원이었다.

정부는 지난해 ‘임대등록 활성화 방안’을 통해 주택 보유자가 4년 또는 8년 임대주택을 등록할 경우 취득세와 재산세, 임대소득세, 양도세, 종부세 등 5가지 세금에 대해 감면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 중 아파트나 주거용 오피스텔을 신규로 ‘분양’ 받아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경우 최소 50% 감면에서 최대 면제까지 취득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자치구별 현황을 보면 송파구가 2,802건(개인 2,789건 · 법인 13건)으로 가장 높았고 1채당 716만원의 취득세를 감면받았다. 이어 강남구는 1,178건(개인 1,134건 · 법인 44건)으로 1채당 975만원의 취득세 감면, 서초구는 638건(개인 630건 · 법인 8건)으로 1채당 629만원 취득세 감면, 강동구는 884건(개인 861건 · 법인 23건)으로 1채당 473만원의 취득세를 감면받았다. 

신규로 분양받아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한 18,071건의 주택 중 30%인 5,502건이 강남 4구에 몰려있으며 1채당 722만원의 취득세를 감면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포구는 1906건(개인 1892건 · 법인 14건)으로 1채당 691만원의 취득세 감면, 용산구는 421건(개인 420건 · 법인 1건)으로 1채당 466만원의 취득세 감면, 성동구는 337건(개인 334건 · 법인 3건)으로 1채당 544만원의 취득세를 감면받았다. 

서울에서 임대주택으로 등록된 신규 분양 주택의 45.2%는 강남4구와 마용성에 집중됐으며 종로구는 29건(개인 28건 · 법인 1건), 노원구는 60건(개인 53건 ·법인 7건)으로 저조했다.

박홍근 의원은 “강남 4구를 중심으로 신규 분양 주택이 무주택자가 아닌 다주택자나 임대사업자에게 돌아간 것이다. 주택임대사업자 제도의 과도한 혜택은 임대사업자의 신규 주택 취득 수요를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주택임대사업자의 취득세 감면 혜택을 줄이고 실수요자에게 신규 분양주택이 우선 공급되도록 제도를 개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