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드라마 숨바꼭질, 알몸신 의도적 연출
  • 이진민 기자
  • 승인 2018.09.21 09:52
  • 댓글 0
출처 = '숨바꼭질' 캡처

[이코리아] MBC 주말드라마 ‘슴바꼭질’이 남성 인권을 침해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8일 방송된 주말극 ‘숨바꼭질’에서 나온 남자 목욕탕 장면을 두고 “남성 인권은 침해해도 되는거냐”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문제의 장면은 드라마 여주인공 민채린(이유린)이 위기에 처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남자 목욕탕으로 들어간다는 설정을 담았다.

그러나 민채린이 남탕에 들이닥치자 욕탕을 이용 중이던 남성들이 알몸인 상태에서 허둥지둥 몸을 가리고 자리를 피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물론 남성의 알몸은 모두 모자이크 처리됐다.

방송이 나간 직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가 빗발쳤다. 한 시청자는 “요즘 남녀 인권 문제가 얼마나 예민한데, 이러한 장면을 내보내느냐”고 했고, 다른 시청자는 “설마 이 장면을 통해 걸크러시를 표현하고 싶었던 건가?”, “아이랑 같이 보고 있었는데 바로 채널 돌렸다”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20일 '숨바꼭질‘ 제작진 측은 “시청 중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장면은 민채린이라는 캐릭터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통념을 깨어 나가는 과정을 그리려는 의도로 촬영된 장면”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는 더욱 예민하게 느끼고 치열하게 고민해 균형 있는 제작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진민 기자  wlsals92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