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삭제 기능 도입, 네티즌 의견은?
상태바
카톡 삭제 기능 도입, 네티즌 의견은?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9.17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카카오톡에 상대방에게 보낸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생겼다.

17일 카카오는 오전 10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했다. 단, 순차적으로 적용되고 있기 때문에 아직은 일부 유저들만 사용 가능하다.

보낸 메시지를 삭제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보낸 메시지를 5분 이내에 길게 터치한 뒤, ‘삭제’를 선택한 다음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고르면 된다.

메시지를 삭제하면 상대방과 자신의 채팅창에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흔적이 남지만, 삭제된 메시지 내용을 볼 수는 없다.

카카오는 "메시지 삭제 기능에 대한 이용자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입을 결정했다"며 "상대에게 메시지 발송을 완료한 뒤 발신자의 발송 실수를 일부 보완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삭제 기능 도입에 대해 사용자들은 완전하지 못하다며 불편한  점도 지적했다. 전송 후 5분 이내에 모든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지만 '삭제된 메시지'라는 문구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삭제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너무 길다는 지적도 있었다. 

누리꾼들은 "'삭제 된 메세지 입니다' 이게 더 황당하다. 상대방에게 괜히 의심만 들게 할 수도" "5분은 너무 길고 1분이 실수 톡 지우기 적당한데" 등의 의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