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코레일 오영식, 국정감사 도마 '정치후원금 강요'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9.13 10:48
  • 댓글 0
오영식 코레일 사장

[이코리아] 코레일이 국감을 앞두고 국회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내야 한다며 직원들에게 명단을 할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KBS보도에 따르면 코레일은 지난달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국회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많이 내야한다며, 각 부처별로 특정 의원을 할당했다는 것. 납부방법도 자세히 설명하면서, 회사명은 밝히지 말라는 주의까지 줬다. 부서별 후원 실적을 취합해 제출하라며 양식도 첨부했다. 후원금 할당 대상 의원들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으로 이번 국정감사에서 코레일을 감사해야 할 의원들이다.

후원 납부 독려 이메일은 한 달 새 여러 차례 배포됐고 부처장 독려까지 이어져 직원들이 큰 압박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블라인드 앱에 올라온 코레일 정치기부금 주장 글

코레일의 정치기부금 모금 강요는 이미 익명게시판에서 회자됐다. 지난 달 ‘블라인드’앱에는 코레일이 정치기부금 모금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공기업에서 정치기부금 모금을 강요하고 있다’는 제목과 함께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 국회의원들한테 잘보이려고 부서마다 국회의원 정해서 개인 명의로 납부하고 명단 제출하라”고 한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납부자에 회사명은 절대 쓰지 말고, 이래도 되는 거야⁇”라며 “자한당(의원들)에도 하라는데⁇ 본사에서 시키는거야”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최근 익명 게시판에서 삭제됐다. 삭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코레일측에 전화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코레일은 3선 국회의원 출신의 오영식 사장이 지난 2월 취임했다. 오 사장은 취임사에서 투명 경영과 혁신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후원금 강요건으로 오 사장에 대한 직원들의 불신이 깊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후원금 강요는 경영진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감사원 감사 등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