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방북 초청’ 삼고초려, 국회 지지 당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9.11 15:52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열리는 평양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의 지지를 거듭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평양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다시 한 번 큰 걸음을 내딛는 결정적인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 대화의 교착 상태를 풀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국제사회의 지지와 함께 국내에서도 초당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처럼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 국회 차원에서도 이번 정상회담을 국회 회담의 단초를 여는 좋은 기회로 삼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5당 대표에게 방북 초청을 삼고초려해달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브리핑을 갖고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한다고 밝힌 바 있다.

초청 대상은 문희상 국회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9명이다. 이중 문희상 의장과 김병준 비대위원장 손학교 대표 등은 거절 의사를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11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한 자리에서 “정상회담 평양 동행은 설득의 문제가 아니다. 정부가 제대로 하면 된다”라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과 동행한 김성태 원내대표도 “정상회담을 불과 5일 앞두고 초청한 것은 결례 아닌가. 청와대가 억지로 국회와 각 정당을 곁가지로 끌어넣고 있다”며 불쾌해 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한다고 밝혔다.

초청 대상은 문 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9명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들러리론을 내세우며 거절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뜻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당 대표들이 지금 나서봤자 들러리밖에 안 된다. 보여주기에 급급해선 안 된다”며 반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남북국회회담에 더 관심을 갖는 모습이다. 이번 평양정상회담에는 불참하되 이후 열릴 가능성이 높은 남북 국회 회담에 공을 기울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여야의 이런 입장 차이로 4.27 판문점 선언의 비준 동의안 역시 정상회담 이후에 논의될 전망이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