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대부업체, 노인대출 급증 60대 이상 145.8%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9.10 12:23
  • 댓글 0

[이코리아]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계층이 자영업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 노인들의 대부업체 이용율이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성원 국회 정무위원회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대부 상위 20개사 목록 및 최근 5년간 대출잔액’에 따르면 올해 8월말 기준 상위 20개사 대출 잔액이 10조2,3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4년 7조 3,502억원 대비 약 39.2% 증가한 수치다.
  
대출잔액이 가장 많은 회사는 산와대부(산와머니, 2조 7,596억원)이다. 이어 아프로파이낸셜대부(러시앤캐시, 2조 3,470억원), 리드코프(8,491억원), 조이크레디트대부금융(5,978억원), 태강대부(5,936억원) 순이었다.

한편, ‘대부 상위 20개사 최근 5년간 직업별 대출현황’에 따르면, 2014년 말 이후 대출잔액 증가율이 자영업자(51.2%)가 가장 높았고, 주부(43.2%), 회사원(38.4%), 공무원(16.2%) 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연령별 대출현황’에 따르면 2014년 말 이후 가장 높은 대출 잔액 상승률을 보인 연령대는  60대 이상(145.8%), 50대(65.8%), 40대(45.5%) 이었다. 

김성원 의원은 “자영업자와 주부, 어르신의 대출 증가가 경제상황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정부가 면밀히 파악해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