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고 박용하 매니저 유품 절취사건 전모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9.06 16:10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배우 고 박용하의 매니저가 고인의 유품을 훔친 사건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매니저에 뒤통수 맞은 스타들’ 편으로 고 박용하의 매니저가 언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이 “고 박용하 매니저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자 한 연예부 기자는 “매니저 이 씨가 박용하가 사망한 지 일주일 만에 그의 계좌에서 2억 4000만원 인출을 시도했다. 이 씨는 소속사에 있었던 720만 원 상당의 박용하 사진집과 2600만 원 상당의 유품을 절취했다. 이어 회사 법인 도장을 훔쳐 후배 매니저와 함께 태국에 잠적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런데 매니저 이 씨가 1년 후 버젓이 한 아이돌 그룹의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더라. 기가 막혔다. 유족들에 따르면 이 씨가 '유족들이 나를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더라. 결국 유족들은 2011년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기소돼 2013년 재판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재판 당시 이 씨는 “나는 그 돈을 인출할 권리가 있다. 박용하의 사진첩이나 앨범은 그리워서 가져간 것”이라고 말해 유족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한 패널은 “2014년 1월 결국 이 씨는 연예계에서 완전 퇴출됐다.”고 전했다.

박용하는 2010년 6월 30일 자택에서 목을 맨 채 숨진 채 발견됐으며 어머니가 발견해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용하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이 났다.

박용하는 중앙대 연극과를 졸업하고 MBC 드라마 '보고 또 보고'와 영화 '크리스마스에 눈이 내리면' 등에 출연해 개성있는 연기로 주목을 받았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