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해찬대표, ‘박정희 묘역 참배’ 협치 시동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8.28 11:24
  • 댓글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28일 오전 서울 강북구 4.19 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위해 방문해 분향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160;&#160;

[이코리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이 대표는 27일 오전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 이어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을 두루 참배했다.   

이 대표가 박정희, 이승만 묘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참여정부 시절 국무총리 재직 당시 박정희 이승만 묘역에 참배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박정희 이승만 묘역을 참배한 이유에 대해 “이제는 70년 분단을 마감하고 평화와 공존의 시대로 가는 길목에 있다. 그런 차원에서 두 분에게도 예를 표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 들어 참배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신분으로 박정희·이승만 묘역을 참배했다가 당원들의 거센 반발을 산 적이 있다. 이런 터에 특히 이해찬 대표는 보수진영과 골이 깊어 박정희 묘역을 참배할 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상치 못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의 첫 공식 일정에 박정희 이승만 묘역 참배가 포함된 것을 두고 협치 행보를 보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개혁 입법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야당과의 협치가 필요한 때문이다. 

이 대표는 현충원 참배 후에는 4당 지도부를 예방했다. 이 대표는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5당 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예전에 청와대에 계실 때 당·정·청 회의를 많이 하셨는데 그런 마음을 하시면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 대표께서 혜안과 결단력이 있으시니 앞으로 여러 변화가 기대된다”며 호응했다. 

이 대표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따로 만났다. 이 대표는 “어제 대통령이 전화하셔서 ‘여러 법안을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야당과 협치를 잘 하라‘고 당부하셨다”며 야당과의 대화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진정한 협치를 위해서 저희 얘기를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여지를 뒀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