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대통령, 위기관리센터 방문 "태풍 피해 총력 대처"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8.23 16:18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제19호 태풍 '솔릭(SOULIK)' 대처 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문재인 대통령은 태풍 솔릭에 대한 각 부처의 대처 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 솔릭 때문에 국민들 걱정이 매우 크다”며 “중앙정부와 지자체를 포함한 모든 공직자들은 이번 태풍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국가적 비상대비 태세를 유지해서 총력 대응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강풍과 폭우 속에 자녀를 등교시키고 출근을 걱정해야 하는 국민의 일상생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달라. 일부 지역에서 이미 시작된 것으로 알지만 임시 휴교와 등하교 시간 조정 등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적극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대통령은 또 “민간기업들도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서 필요하다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등 능동적인 대처에 나설 수 있도록 그렇게 함께 노력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며 “산업현장에서 강풍에 의한 대형 크레인이나 타워 크레인 붕괴 같은 그런 대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에 각별히 신경을 써주시기 바란다. 뿐만 아니라 선박, 비닐하우스 또는 간판 등이 바람 때문에 무너지거나, 날아가거나, 떨어져 나갈 수 있는 그런 시설들에 대해서도 안전점검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관련해 “태풍이 2차 이산가족 상봉이 이루어지는 금강산 지역 쪽으로 지나갈 예정”이라며 “연로하신 분들이 많으니 이분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고 필요하다면 상봉 장소와 일정, 조건 등을 신속하게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한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역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미리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각 지자체에서는 독거 어르신들과 또 재해 위험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각별한 관심과 지원 대책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 필요하다면 관계부처들 간의 협업 그리고 또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의 협업 체제가 원활하게 가동될 수 있도록 각별하게 유의해 주시고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