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산가족, 작별 상봉 "잘 있어라요"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8.22 11:36
  • 댓글 0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이금섬(92) 할머니를 북측 아들 리상철(71) 씨가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남북 이산가족 1차 상봉 마지막 날인 22일 가족들이 다시 기약 없는 이별을 하고 귀환한다.

남북 이산가족들은 이날 오전 10시 금강산호텔에서 2박 3일 상봉 일정의 마지막 순서인 작별상봉을 하고 있다.작별상봉 및 공동중식 시간은 당초 2시간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남북 간 추가 협의를 통해 한 시간 앞당겨 상봉 시간을 한시간 늘렸다.

북측 언니와 동생을 만난 배순희(82) 씨는 “사흘이 너무 빨리 지나간 것 같다. 마지막 상봉이라고 하니 아쉽기만 하다”고 털어놨다. 형수와 조카를 만난 김종태(81) 씨는 “오늘이 마지막이다. 죽기 전에 통일 안되면 영영 못 만나게 되겠지만, 그래도 헤어질 때 ‘잘 있어라’라고 말하려고 한다”며 작별의 심정을 밝혔다.

남측 상봉단은 작별 상봉을 마친 후 오후 1시 30분 금강산을 떠나 육로를 통해 남쪽으로 귀환한다.

지난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약 65년 만에 감격스러운 상봉을 한 남북 이산가족들은 21일까지 두 차례 단체상봉과 개별상봉, 환영 만찬, 객실 중식 등 5차례에 걸쳐 9시간 동안 소중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24일부터는 2차 상봉 행사가 금강산에서 1차와 같은 방식으로 2박 3일 동안 진행된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