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유라 '최순실 재산 증여세 부당" 소송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8.08 10:12
  • 댓글 1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최 씨로부터 증여받은 재산에 대한 상속세 부과 처분에 불복해 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유라는 지난달 18일 강남세무서를 상대로 "증여세 부과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다. 정유라가 낸 소송 가액은 약 1억6천여만원이다.
 
세무당국은 정유라가 국내에서 승마 연습을 할 때 사용한 말과 강원도 평창의 땅 등에 대해 최 씨 소유의 재산을 넘겨받은 것으로 보고 약 5억 원의 증여세를 부과했다. 이에 정유라는 말의 소유권 자체를 넘겨받은 것은 아니라며 조세심판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기각됐다.
 
이에 정유라는 소송을 제기했고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부장판사 이성용)가 심리 중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최순실은 딸 정유라를 상대로 강원도 평창 땅을 팔지 못하도록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해당 땅의 공시지가는 5억 6000만원이고, 실거래가는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법원은 "가처분을 받아들이면 공동소유자에게 손해가 생길 수 있으니 담보를 제공하라"고 요구했으나, 최 씨가 담보를 내놓지 못하면서 가처분 신청은 기각됐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머라카노 2018-08-08 10:24:57

    아직 철이없어서인가? 옆에 변호사 있지싶은데 머하는건지
    그 돈이 니돈이가
    으이구 참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