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전문가가 본 '넷플릭스發 콘텐츠 생태계 변화'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8.01 12:53
  • 댓글 0

[이코리아] 대학교수 등 미디어 전문가들이 모여 ‘넷플릭스 논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현재 국내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넷플릭스를 두고 지상파 방송사 및 영상 콘텐츠 플랫폼들은 ”해외자본이 시장을 잠식할 우려가 있다“며 규제를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콘텐츠 유통 플랫폼을 규제할 경우 콘텐츠 선택폭도 줄어들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31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미디어경영학회가 주최한 ‘글로벌 미디어 환경에서 국내 플랫폼 사업자들의 콘텐츠 유통 전략과 과제’ 토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대학교수,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소속 연구원, 법조계 인사 등이 참석했다.

주제 발표를 맡은 곽규태 순천향대학교 교수는 ”한국의 경우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응해 국내외 환경변화 및 경쟁기업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다만 시장 변화에 대한 혜택을 누가 처음 받느냐에 따라 사업자들의 입장이 달라지며, 변화의 혜택을 자사가 받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갈등이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원 경희대학교 교수는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등 성공한 글로벌 사업자를 보면 단순히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많이 해서 성공한 것이 아니라, 플랫폼을 잘 만들어서 콘텐츠와의 연결성을 강화했다. 국산 플랫폼도 기술적으로는 해외 플랫폼에 뒤쳐지지 않을 경쟁력이 있기 때문에 플랫폼과 콘텐츠를 연결해 효용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최세정 고려대학교 교수는 ”콘텐츠나 플랫폼 기술력에 대한 부분은 기본이고, 소비자들에게 그 외에 어떤 효용을 제공할지에 대해서도 고민해봐야 한다“며 ”예를 들어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은 옥수수, 티빙, 넷플릭스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볼 수 있는데, 이때 선택을 받을 수 있을 만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논의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