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중근 부영회장 보석 석방 '건강 고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7.18 16:12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풀려났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이순형)는 이 회장의 보석 청구를 받아들여 18일 석방했다.

앞서 이 회장측은 지난 5월25일 ‘건강상 이유’로 보석을 청구했다. 변호인은 지난 16일 보석 심문기일에서 “고령의 나이에 수감 생활이 계속되면서 건강이 크게 나빠졌다”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 줄것을 요청했다.

이 회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조세포탈, 임대주택법·공정거래법·입찰방해 등 12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 회장은 부영그룹 계열사들이 실제 공사비보다 높은 국토교통부 고시 표준건축비를 기준으로 임대아파트 분양 전환가를 산정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부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은 또 매제의 근무기간 및 급여를 부풀려 188억원 상당의 퇴직금을 이중 지급하고, 부인 명의 업체가 부영그룹에서 관리 운영하던 가설재를 임대한 것처럼 꾸며 계열사 자금 155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자신의 골프장과 아들의 연예기획사 등 총수 일가가 소유한 계열사에 임대주택사업 우량계열사 자금 2300억원 부당 지원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미국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국내 경제 영향은?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이총리 경호원 '묻지마 폭행' 당한 20대 여성 구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