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뉴욕 '비트라이센스' 발급, 암호화폐 반등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6.19 15:34
  • 댓글 0
<사진=코인마켓캡 홈페이지 갈무리>

[이코리아코인레일의 해킹 사태 이후 침체기에 빠졌던 암호화폐 시세가 오랜만에 반등세를 맞았다. 이날 비트코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암호화폐가 2~5% 가량 상승하면서 투자자들도 한숨을 돌렸다.

19일 오후 1시 현재 암호화폐 시황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은 6731.09달러로 전일 대비 4.01% 상승하며 호조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은 전일 대비 3.98% 상승한 517.09달러, 3위 리플은 전일 대비 2.49% 상승한 0.54달러, 4위 비트코인캐시는 전일 대비 4.93% 상승한 882.48달러를 기록 중이다.

국내 시세도 마찬가지다. 빗썸 기준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4.13% 상승하며 오랜만에 740만원선을 돌파했다.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등도 오히려 해외보다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시가총액 상위 20위권 암호화폐 중 가장 많이 상승한 것은 온톨로지(Ontology) 코인으로 전일 대비 8.16% 상승한 6.60달러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시총 100위권 암호화폐 중에서는 베이직어텐션토큰(BAT, +10.19%), 비박스토큰(BIX, +15.30%), 팩텀(FCT, 14.01%) 등이 10% 이상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현재 암호화폐 상승세의 가장 큰 요인은 뉴욕주의 신규 비트라이센스 발급이다. 18일(현지시간) CNBC, 코인데스크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온라인 지급결제서비스업체 스퀘어는 이날 뉴욕주 금융서비스국(DFS)로부터 암호화폐 사업자에게 부여하는 사업인가증인 비트라이센스를 발급받았다. 이로서 스퀘어는 뉴욕주에서 비트라이센스를 발급받은 아홉 번째 업체로 등록됐으며, 조지아와 하와이를 제외한 미 전역에서 비트코인 거래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뉴욕주로부터 비트라이센스를 발급받은 스퀘어사의 어플리케이션 '캐시'의 소개 페이지. <사진=캐시앱 홈페이지 갈무리>

뉴욕주는 지난 2015년부터 엄격한 암호화폐 거래 관련 규정을 도입하고, 주가 발급한 면허가 없는 사업자는 암호화폐 사업을 운영할 수 없도록 금지하고 있다. 트위터의 최고경영자(CEO) 잭 도시가 지난 2009년 설립한 스퀘어는 지난 1월부터 자사 앱을 통해 미국 일부 지역에서 비트코인 거래를 지원해왔으며, 뉴욕주에는 지난 3월 비트라이센스를 신청한 바 있다.

브라이언 그라사도니아 스퀘어 총괄이사는 “뉴욕 주민들에게 캐시 앱의 신속하고 간단한 비트코인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스퀘어와 뉴욕 DFS는 금융서비스 접근성 개선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며, 오늘 (라이센스 발급) 소식은 그 목표를 실현하는 중요한 첫걸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전문가들은 그 동안 암호화폐에 엄격한 규제를 적용해온 뉴욕주가 새로운 비트라이센스를 발급한 것이 투자자들에게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스퀘어는 약 700만명의 실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그동안 위축됐던 암호화폐 거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포장이사 피해, 5년간 2,128건 '영구크린 최다'
포장이사 피해, 5년간 2,128건 '영구크린 최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