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퇴 “(참패해)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상태바
홍준표 사퇴 “(참패해)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6.1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오후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사퇴 의사를 분명히 했다.

홍 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 원인을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홍 대표는 “모두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나길 부탁드린다”라며 잠시 고개를 숙였다. 홍 대표는 그러나 정계 은퇴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체 대답을 하지 않아 여운을 남겼다.

이날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내고 홍 대표를 포함해 최고위원 전원이 물러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최고위원은 사퇴하며 홍 대표를 맹비난해 눈길을 끌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홍 대표를 겨냥해 “홍 대표는 보수의 품격을 실추시킨 장본인”이라고 지적하며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 등이 오늘의 참패로 귀결됐다”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당의 진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성난 국민의 분노에 저희들이 어떻게 답할 것인지 냉철하고 치열하게 논쟁해서 명확한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