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배틀그라운드-포트나이트 표절 논란, 네티즌 의견은?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5.25 16:10
  • 댓글 0
배틀그라운드(위)와 포트나이트(아래) 플레이 이미지.

[이코리아] 블루홀 자회사 펍지주식회사와 에픽게임즈코리아의 법적공방이 시작됐다.

24일 블루홀에 따르면 <배틀그라운드> 개발사 펍지는 국내에서 <포트나이트>를 서비스하고 있는 에픽게임즈코리아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저작권 침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포트나이트>가 <배틀그라운드>를 표절했다는 이유에서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해 3월 펍지가 출시한 배틀로얄 게임이다. <배틀그라운드>는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에서 4천만장, XBOX ONE 플랫폼에서 4백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기록한 글로벌 히트 게임이다. <배틀그라운드>는 카카오게임이 국내 퍼블리싱을 맡은 이후 PC방 게임 점유율 상위권을 줄곧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포트나이트>는 지난해 7월 출시된 디펜스 게임으로, 같은 해 9월부터 배틀로얄 모드를 도입하면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게임이다. <포트나이트>는 현재 글로벌 동시접속자가 300만명을 넘는 등 해외에서는 <배틀그라운드> 못지않은 인지도를 갖고 있다.

표절 공방의 핵심은 두 게임의 유사성이다. 두 게임은 공통적으로 유저들이 제한된 공간에서 마지막 1명이 살아남을 때까지 싸우는 배틀로얄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시간이 흐를 때마다 안전한 공간이 점차 줄어드는 설정도 비슷하다.

하지만 이같은 유사성만으로는 표절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이 게임업계의 주된 시각이다. 실제로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는 캐릭터 및 배경,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만을 놓고 봤을 때는 완전히 다른 게임이다. 디자인 측면에서 <배틀그라운드>는 극화체, <포트나이트>는 만화체를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배틀로얄 방식도 <배틀그라운드>만의 독자적인 아이디어로 보기 어렵다. 배틀로얄 방식은 <배틀그라운드>보다 일찍 출시된 게임인 <H1Z1>, <블랙 서바이벌> 등에서 이미 활용된 바 있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 게임업계에서 활용하고 있는 배틀로얄 방식은 대체로 일본에서 1999년에 출간된 타카미 코슌 작가의 소설 <배틀로얄>에서 사용된 배틀로얄 규칙을 따르고 있다.

두 게임을 직접 플레이해 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표절이 아니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 댓글란을 확인해보니 네티즌들은 “배틀그라운드는 H1Z1 그대로 베껴놓고 포트나이트에 표절 운운하는 게 우습다”, “장르적 유사성 외에는 아무것도 비슷한 게 없는데 펍지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건지”, 그런 식으로 따지면 배그는 H1Z1 표절 아니었냐. 내로남불에 기가 찬다“, ”시장에서 점점 밀려나니까 표절 시비 거네. 포트나이트 나온지가 언젠데“ 등 의견을 보였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